콘텐츠로 건너뛰기

[캐나다/옐로나이프] 오로라 여행 (1) 여행 개요

  • by

시작 – 왜 글을 쓰게 되었나

여행 관련 첫 글.
그동안 해외여행을 몇 번 다녀왔는데 내가 사진을 많이 안 찍어 놓기도 했고 시간이 좀 지나다 보니까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그래서 나중에 다시 글 읽으면서 추억놀이 할 수 있게 이번에 휴가 갔던 것부터 사진 첨부해서 정리를 해보려 한다.

참고로, 여태까지 갔던 해외여행을 짧게 정리하면…

여행 내용 펼치기
  • 2005년 여름, 미국
    • 아버지 회사에서 패키지로 미국여행을 보내줬을 때 같이 따라갔다.
      사실 2005년인지 2006년인지 자세하게는 잘 기억 안 나는데 대충 초등학교 5학년쯤 이였던 것 같으니 아마 맞을 거 같다.
      LA, 샌프란시스코, 라스베가스 등을 관광했던 거 같다. 기억나는 게 많지는 않은데
    • 라스베가스 가는 길에 사막을 지나면서 어떤 패밀리 레스토랑에 갔다.
      아닐 수도 있지만 내가 기억하는 한 처음으로 샐러드바가 있는 음식점에 가본 기억일 거다.
      한국에 돌아와서 내가 레스토랑 얘기를 하니까 부모님이 그 뒤로 잠실 롯데에 있는 씨즐러에 자주 데려가 주셨던 거 같다.
      지금은 씨즐러 다 철수했지 아마..?
    • 라스베가스 호텔들이 기억에 남는다.
      당시에는 너무 어려서 슬롯머신 같은 것도 구경 한 번 못해본 게 아쉽지만 화려한 호텔들을 봤던 것은 대강 기억이 난다.
      호텔 내부에 운하가 있어 배타고 돌아다니고 (나는 안 타봤지만) 천장에 조명으로 낮, 밤이 구현되어 있어서 매우 놀랐었다.
      또 거리 어딘가에서 머리 위 거대한 디스플레이로 LG전자 광고하는 것을 보고 약간 국뽕 차 오르는 걸 느낀 기억도 있다.
      가이드가 춤추는 자유의 여신상도 있다고 말했던 기억은 있는데, 그걸 실제로 봤었는지는 기억에 없다.
    • 옐로스톤 국립공원에 가서 뭔가를 봤던거 같은데…. 갔었다는 사실만 기억난다.
      여행 중 한번 내가 궁금해서 필름 카메라를 열었다가 사진을 다 날려 혼난 적이 있는데 그게 아마 여기였던 것 같다.
    • 샌프란시스코에서 유람선 타고 금문교 구경했는데, 뱃멀미를 해서 잘 보지는 못했다.
    • 그랜드캐니언은 경비행기 타고 구경했는데, 역시나 멀미를 심하게 해서 내가 카메라 들고 밖에 동영상 촬영한 것만 기억난다.
      아마 그 때 찍은 영상이 어딘가에 남아있긴 할 텐데…
    • 현금으로 아버지가 1000달러 환전해 온신 것을 보고 엄청 놀랐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
      지금 생각해보면 2명이 짧지 않게 여행 가는 것이니 선물 살 것도 있고 해서 적당한 것 같은데, 뭐 그때는 어렸으니까.
  • 2007년 여름, 일본 
    • 가족여행. 어머니의 전 직장동료분 가족과 패키지로 일본 여행을 갔다.
    • 도쿄 부근을 관광했던 것 같고, 중간에 1일 자유여행이 있어서 일본 계신 직장동료분의 동생분이 안내를 해주셨던 것 같다.
      사실 가장 기억이 안나는 여행.
  • 2010년 여름, 미국
    • 학교에서 12명 뽑아서 미국으로 연수 보내줌.
    • 순수하게 여행..은 아니기도 하고 사진도 많이 남아 있어서 이만 줄인다.
  • 2013년 여름, 유럽 
    • 친구 2명과 함께 한 달간 유럽 여행을 다녀왔다.
    • 스페인 IN, 영국 OUT으로, 스페인 여행은 두 명이서 다니고 독일에서 친구 한 명이 조금 늦게 합류했다.
      한 달이나 여행 다녔던 것에 비하면 사진을 많이 남기지 않기도 했고, 내가 계획을 거의 안 짜고 그 날 그 날 즉흥적으로 여행지 찾아서 다녔기 때문에 여행 규모 치고는 기억이 많이 희미하다.
      가끔 TV에서 유럽기행 같은 것들이 나오면 뭔가 가본 것 같기는 한데 기억이 잘 나지 않아 답답하다.
      사진의 중요성…
  • 2017년 여름, 일본
    • 가족여행
    • 오사카로 패키지여행을 갔는데, 가이드 분이 이 더운 여름에 왜 오사카로 왔냐고 하셨던 게 기억에 남는다.
      말마따나 엄청 더워서 고생했었다.
      이 것도 벌써 기억이…ㅎㅎ
      오사카 시내에서 저녁 먹으러 돌아다니고(아마 부타동이랑 규동 먹었던 듯?), 멜론 아이스크림 먹고, 돈키호테에서 쇼핑을 잔뜩 했던 기억이 있다.
  • 2018년 여름, 일본 
    • 어머니와 홋카이도 패키지여행.
    • 유황 냄새가 많이 올라오던 노보리베츠, 바다가 보여 뻥 뚫리던 샤코탄 블루, 저녁을 많이 먹어서 먹지는 못했던 삿포로 시내의 맥주 축제 등.
      도야호수에서 호수를 바라보며 온천욕을 했던 것이 가장 기억에 남고, 언젠가는 겨울에 추울 때 가서 몸 담그고 싶다.
  • 2019년 1월, 일본 
    • 연구실 동기 2명과 나고야 여행.
    • 나고야가 뭔가 볼 게 많은 도시는 아니라 막 기억에 남는 관광지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친구 2명과 간 것이라 여행 내내 재미있었다.
      장어덮밥 맛집에 갔던 것, 오아시스21 밑의 회전초밥집에서 저녁 먹고 야경 구경한 것, 미리 찾아본 전망대 두 곳이 모두 공사 중이라 당황했던 것, 아쿠아리움에서 돌고래쇼 봤던 것 등 재밌는 기억이 많다.
.

정리해 보면 나름 많이 돌아다니긴 했다. 기억이 잘 안 나서 문제지…

 

여행 준비

12월 중순쯤에 친구가 갑자기 오로라를 보러 캐나다 옐로나이프에 가자고 제안했고,
마침 휴가가 남아 있어서 흔쾌히 콜 했다.
그런데 막상 일정을 잡으려고 보니 날짜 맞추기가 쉽지 않아서 구정 바로 전 주에 가게 되었다.
덕분에 비행기 값이 2월에 가는 것 대비 왕복 40만 원 정도가 더 든 게 함정..ㅠㅠ

옐로나이프는 오로라 관측이 가능한 도시들 중 관측에 성공할 확률이 가장 높은 도시라고 한다.
3일 체류 시 95%, 4일 체류시 무려 98%라고 NASA에서 발표했다고 블로그나 인터넷 기사, 또는 여행사 설명에 많이들 나와있다.

보름달이 뜨면 오로라가 잘 안 보일 수 있는 글이 많아서 처음에 계획 세울 때에는 보름달이 언제 뜨는지 비교하면서 일정을 잡으려고 했다.
그런데 또 다른 글을 보면 사실 매우 약한 오로라의 경우에만 문제가 되고, 사실 사진을 찍을 때에는 보름달이 떴을 때가 오히려 더 좋다는 글도 있어서 그냥 신경 안 쓰기로 했다.

(참고 – Monophase: https://www.timeanddate.com/moon/phases/canada/yellowknife?year=2020,
            Fullmoon 관련: https://www.theaurorazone.com/about-the-aurora/the-science-of-the-northern-lights/a-full-moon)

결국에 잡힌 여행 일정은 보름달 바로 다음 주였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달이 밝은 것이 사진 찍을 때 뭔가 신경이 쓰이는 듯한 느낌이 있긴 했지만 크게 영향이 있는 것 같지는 않았다.

항공편

항공편은 Air Canada로 예약했다.
밴쿠버 경유, 대기시간 포함 16~18시간이 걸리는 일정이다.
대한항공도 밴쿠버 직항이 있기 때문에 혹시나 스카이패스 마일리지를 쌓을 수 있을까 기대했는데, 역시 대한항공은 너무 비싸서 엄두도 못 냈다.

Aurora Village

옐로나이프의 모든 일정은 오로라 빌리지(Aurora Village)를 통해 예약했다.
오로라 빌리지에서 여러 가지 옵션으로 예약을 할 수 있는데, 우리는 호텔 예약도 함께 진행했다.
호텔은 샤토 노바(Chateau Nova) 호텔로 조금 좋아 보이는 (= 가격이 조금 있는) 호텔로 예약했다.
친구 말로는 우리나라 여행사 끼고 예약하는 사이트를 보면 호텔 별로 가격 순서가 조금 다르다고 한다.
직접 확인은 안해봤지만… 아마도 오로라 빌리지 사이트에서 직접 예약하는게 싸지 않을까 싶다.

 

낮에는?

오로라 투어는 밤에만 진행되기 때문에 낮에는 각자 알아서 놀아야 한다.
우리는 낮을 총 3번 보냈는데, 그중 하루는 오로라 빌리지에서 개썰매 체험을 예약해 놓았고 나머지 이틀의 일정을 짜야했다.
옐로나이프가 오로라 보러 가는 곳이지 다른 관광지가 있다거나 액티비티가 많이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생각보다 할 것이 별로 없다.
아래 지도는 옐로나이프에서 가볼만한 곳 (식당 포함)을 정리해 본 것.
이런 계획 짤 때가 전체 여행 중에서 가장 짜릿하고 텐션이 올라가 있을 때인 것 같다.

Share this po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